자료실
보도자료
“오늘 하루야 고마워!”하재욱 초대전
이  름 : 관리자
시  간 : 2023-04-25 09:02:16 | 조회수 : 3821


양보책방·다방, 하동 시골 책방에서 만나는 오늘 하루작가 하재욱 그림전

 

당신의 오늘 하루는 어땠나요? 무수히 떠나보낸 날들은 어디에 가닿아 있을까요? 어깨 위에 살짝 놓인 하루는 얼마나 무거울까요? 얼마나 아름다울까요?”

 

삶이 고단하고 무거울수록 오늘이라는 단 하루만을 상상하고 스케치해 보라고 권하는 하재욱 작가의 그림이 2023하동세계차엑스포 기간 양보책방·다방(대표 석민재 시인)에서 열린다.

 

진주가 고향인 하재욱 작가는 만화 에세이 하루시리즈(안녕 하루, 고마워 하루, 오늘 하루)를 비롯해 요일시리즈(아직도 화요일이야?, 인생은 토요일처럼) 등을 그리고 쓴 작가다.

 

서민들의 실생활, 일상에서 마주치는 모습을 그리는 하재욱 작가는 모바일 게임회사의 배경 콘셉트 디자이너, 만화 무크지 연재가, 홍대 상상마당에서 기록 강의인 디어라이프를 진행했다.

 

세 아이의 아빠이자 평범한 직장인 하재욱 작가의 책(하루 시리즈)을 보면 독특한 연출력과 캐릭터들의 풍부한 표정, 따뜻한 색감이 살아 있는 그림과, 묘한 반전의 재미와 찡한 감동을 주는 시처럼 짧은 글이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툭툭 말을 건다. 언젠가 그리울 일상을 그리고 기록한 것이다.

 

양보책방·다방 대표 석민재 시인은 이번 초대 작품 중 딸이 펄펄 열났을 때를 그린 작품을 보면서 사춘기 딸의 이마를 아빠가 과감히 만질 수 있을 때는 딸이 엄청 아플 때였구나’, ‘딸과 아빠의 거리’, ‘사춘기와 부모의 거리에 대해 생각에 오래 머물렀다고 전한다.

 

그러면서 오일 크레파스, 색연필과 작가의 따뜻한 눈으로 채록해 놓은 그림을 통해 우리가 매일 마주하는 하루고마워하는 마음으로 살자이번 초대전의 제목을 오늘 하루야 고마워!’로 붙였다고 말했다.

 

그림은 5463일 전시되며, 이 기간에 책방은 오전 10저녁 8시 연다. 5월은 가정의 달이면서 2023하동세계엑스포 기간이다.

 

따뜻한 말 한 마디맛있는 차 한 잔이 긴긴 코로나 펜데믹 속에서 큰 위로가 된 하루가 많았다. 소소하지만 소중한 채록의 시간을 나누며 시골책방에서 2023하동세계엑스포 성공을 기원한다.

 

서정시 한 문장을 읽더라도 시집 읽는 사람이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문을 연 양보책방은 문학, 문화라는 나무를 주민들과 함께 키워가고 싶다고 했다. 책방은 하동군 양보면 서비길 161에 있다.(하동군기자협회)